Logger Script

삼성본병원의
최영민 원장을 만나다.

환자가 병원을 찾는 이유는 아프고 치료를 받기 위함이다.
때문에 의사는 환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야 하고,
어느 누구라도 소홀하게 대할 수 없다.


"질환, 그리고 환자의 마음까지
치료합니다."

SAMSUNG BON HOSPITAL

과잉진료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치료와
의사에 대한 불신이 커져가고 있다.
모든 환자가 본인의 병을 치료할 때까지
믿고 따를 수 있는 의사가 되길 바란다.

최영민

최영민

최영민 원장 / 관절센터

진료과
정형외과, 관절센터
전문분야
팔꿈치, 손목
요일
오전 수술 진료 진료 진료 수술 2, 4주
진료
오후 진료 진료 수술 수술 진료
  • 삼성의료원 강북삼성병원 전공의
  • 삼성의료원 강북삼성병원 정형외과 외래교수
  • 전) 더블유병원 수부미세재건센터 전임의
  • 전) 마디손정형외과 원장
  • 전) 수병원 과장
  • 현)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